공지사항

Smart Up Park : '산업단지 융복합집적지 조성사업'의 브랜드 네이밍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백운규)와 한국산업단지공단(이사장 황규연)은 11월 3일 11시 창원스마트업파크 출범식 및 경남창원산학융합지구 개교식 행사를 산업통상자원부 이인호 차관이 참석한 가운데 경남 창원시 성산구 창원대로 40-11 현지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경상남도지사 한경호 권한대행, 창원시 정구창 부시장과 한국산업단지공단 황규연 이사장,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정재훈 원장, 경상대 이상경 총장, 마산대 오식완 총장, 경남대 강인순 부총장 등 기관장과 기업체 대표, 학생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정부가 노후산업단지 구조고도화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산업단지 융복합집적지 조성사업'을 '스마트업파크'(Smart Up Park)라는 브랜드 네이밍으로 정하고, 전국 산업단지 가운데 처음으로 출범행사를 갖는 것으로 이인호 차관이 직접 참석하여 국정과제인 일자리 창출과 산업단지 혁신을 앞당기는 정부의 의지를 창원산업단지 현장에서 밝히는 자리가 되었다.

'융복합 집적지'는 산업, 교육, 문화, 복지 등 다양한 시설을 산업단지 내에 집적시킨 미래지향적 공간으로, 산업시설 중심의 산업단지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해주는 산업단지 혁신의 표준모델이다.

창원스마트업파크는 한국산업단지공단이 보유한 유휴부지(37,400㎡)를 활용하여 총사업비 2,481억원(국비 602억원, 지방비 95억원, 민간 1,784억원)을 투입하여 창원산단에 흩어져 있던 경제혁신의 주체들을 하나의 공간으로 모으고, 상호 유기적으로 이어주도록 클러스터화함으로써 예전에는 볼 수 없었던 융복합집적지의 개념을 전국 산업단지 가운데 처음으로 구현시킨 데 의미를 두고 있다.

창원스마트업파크에는 생산지원시설(지식산업센터)과 함께 R&D 및 기업지원시설(산학융합지구, 혁신지원센터), 주거복지시설(근로자복지타운, 오피스텔, 어린이집), 편의여가시설(복합문화센터) 등이 한 곳으로 통합하여 각각의 시설들을 반경 300m 안에서 활용할 수 있어 산업단지 안에서 공간과 시간의 개념을 새롭게 창출한 융합형 비즈니스 모델로 볼 수 있다.

먼저 경남창원산학융합지구는 경상대와 경남대, 마산대가 함께 참여한 산학캠퍼스에 기계관련 6개 학과가 운영 중이며, 기업연구관에는 40여개의 기업들이 입주를 앞두고 있다. 스마트혁신센터에는 시험․인증 기관 등 기업지원기관을 집중적으로 유치 중으로 비즈니스 통합지원 플랫폼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지하 2층 지상 18층 규모의 스마트업타워(지식산업센터)는 창원산단에 부족한 IT․첨단지식산업을 영위하는 기업들을 유치하여, 전통 기계산업과의 융복합을 도모할 계획으로 2019년 9월 준공 예정이다.

기존 산업단지에서 취약했던 주거․복지․문화 분야를 개선하기 위하여 근로자복지타운에는 74실 규모의 기숙사와 함께 복지관에는 기업명예의 전당, 체력단련실, 청년비전센터가 들어서 있다. 근로자 기숙형 오피스텔인 창원드림타운은 420개실 규모를 저렴한 임대료로 운영 중에 있으며, 산단형 공동직장어린이집인 꿈드림어린이집이 함께 둥지를 틀었다.

또한 복합문화센터를 유치 중으로 문화 컨벤션, 교육시설 등 편의시설이 들어서 융복합집적지 표준모델이 완성될 계획이다.

이날 산업부 이인호 차관은 기업인들과의 현장소통 간담회를 갖고 산업단지 혁신을 위한 현장의 애로사항을 듣고 의견을 나눴다.

한국산업단지공단 황규연 이사장은 "창원스마트업파크가 창업과 혁신의 공간 그리고 문화․복지가 어우러진 성공적인 융합모델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며 "전국의 산업단지 곳곳에서 창원의 성공 노하우를 전수하여 스마트업파크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